제1회 국제반려동물영화제

제1회 국제반려동물영화제(Global Companion Animal Film Festival, 2016 CAFF)가 12월 1일부터 3일까지 개최된다. 이번 영화제는 국제반려동물영화제 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국제언론인연합회(GJCNEWS), 뉴스1, 다인콘텐츠컴퍼니가 공동주관한다.

영화제 주제는 ‘생명존중, 동물사랑이다.

영화제 조직위원회(위원장 김영언) 측은 “만인에게 반려동물이라는 말을 전파하고, 반려동물을 주제로 한 컨텐츠를 발굴 및 보급함으로써 생명존중, 동물사랑, 사람과 동물의 평화에 이바지하기 위해 기획된 영화제”라며 “생명을 존중하고 사람과 동물의 평화를 위한 제1회 국제반려동물영화제에 함께 해달라”고 밝혔다.

제1회 시민반려동물포럼도 열려

영화제 기간 중에는 반려동물과 관련된 포럼도 개최된다. ‘사람과 동물의 평화’를 주제로 한 제1회 시민반려동물포럼이 12월 2일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열리는 것. 이 포럼에는 정치인, 행정가, 수의계, 시민단체, 동물애호가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영화제는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예술인센터(서울시 양천구 목동)에서 열리며 12월 1일(목) 오후 7시에 개막작이 상영되고, 12월 3일(토) 오후 7시에는 인터내셔널 아티스트 어워즈를 같이 진행하는 폐막식이 열린다.

[기사바로 가기]

새로운 형식의 ‘국제반려동물영화제’ 연말 창설

12월 1~3일 광화문아트홀서 제1회 영화제…개막작엔 ‘또 하나의 사랑’

‘생명존중 동물사랑’을 캐치프레이즈로 내건 국제반려동물영화제(이하 반려동물영화제)가 올 연말 국내에서 처음 열린다.
새로운 영화제 창설을 준비중인 다인콘텐츠컴퍼니(대표 김영언)측은 27일 “제1회 국제반려동물영화제가 오는 12월 1~3일 서울 광화문아트홀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반려동물영화제의 개막작으로는 영화 ‘또 하나의 사랑'(제작 및 감독 김영언·촬영감독 김미라)이 상영되고 국내외 10여개 작품이 스크린에 오를 예정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다양한 형태의 영화제들이 전국 곳곳에서 열리고 있다. 이에 반려동물영화제는 기존 영화제들과 차별화된 소재를 앞세웠다.
우리 주변에서 이젠 ‘반려(伴侶)’의 지위를 얻은 동물들과 관련한 주제, 또는 소재로 제작한 작품을 상영할 예정이다.
또한 장·단편·초단편·UCC 등 4개 부문으로 나눠 전문가들의 작품은 스크린에 올리고, 공모를 통해 일반인들이 제작한 콘텐츠들의 영화제 참여도 유도하겠다는 계획이다.
반려동물영화제 관계자는 “반려동물과 영화를 사랑하는 이들을 위해서 새로운 형식의 영화제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영화제 기간 사람들이 축제도 즐기고 반려동물과 생명존중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볼 수 있는 자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기사 바로가기>

‘제1회 국제반려동물영화제’ 오는 12월 1~3일 개최

서울 목동 대한민국예술인센터서…조직위, 성공 개최 위한 준비 돌입

국내에서 처음 열리는 국제반려동물영화제(반려동물영화제)가 개최 기간 및 장소를 확정하고 영화제의 성공 개최를 위한 본격 준비에 들어갔다.
반려동물영화제 조직위원회(위원장 김영언)는 1일 “제1회 국제반려동물영화제가 오는 12월 1~3일 서울 양천구 목동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조직위에 따르면 이번 반려동물영화제 기간 개막작인 ‘또 하나의 사랑'(감독 김영언)과 다큐멘터리 ‘순천'(감독 이홍기), ‘개와고양이와사람과'(감독 시시도 다이스케) 등 국내외 중·장편 5~8개 작품, 단편 10~20개 작품, 초단편 10~20개 작품 등이 상영될 예정이다.
또한 일반인들이 출품한 반려동물 관련 UCC 작품(영화 형식이 필요없는 영상물) 등은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다.
조직위는 현재 영화제의 성공개최를 위해 조직 정비와 함께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에 대한 자문 및 홍보위원 위촉 등에 속도를 내고 있다.
조직위 관계자는 “‘생명존중 동물사랑’을 캐치프레이즈로 내건 반려동물영화제는 올해 처음 창설하는 영화제로, 1000만 반려인을 비롯해 반려동물을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영화제에서는 반려동물 사진전을 비롯 산업전, 포럼 등의 다양한 부대 행사도 함께 열린다.

[bnt포토] 지상렬 ‘유기견 사지말고 입양합시다’

개그맨 지상렬이 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한국예총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2016 국제반려동물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반려동물을 주제로 처음 열리는 이번 영화제는 1일 오후 7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영화 ‘일분만 더(감독 진혜령)’, ‘순천(감독 이홍기)’, 개와고양이와사람과(감독 시시도 다이스케)’ 등 국내 외 반려동물 영화들이 3일간 상영된다.

<기사바로가기>